뉴스 > 사회

"집밥 생각에 설레요"…전통시장은 설 냄새 솔솔

기사입력 2018-02-14 19:30 l 최종수정 2018-02-15 08:17

【 앵커멘트 】
민족 최대의 명절 설 연휴가 사실상 시작됐습니다.
버스터미널과 기차역은 고향으로 가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시장에서는 전 부치는 소리에 설 냄새가 가득했습니다.
전민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설 연휴를 하루 앞두고 고속도로는 이미 귀성길에 오른 차량으로 가득 찼습니다.

기차역에는 삼삼오오 손을 잡고 고향으로 향하는 가족의 발길이 몰려들었고,

취직에 성공한 신입사원은 기뻐하실 부모님을 생각하니 어깨에 절로 힘이 들어갑니다.

▶ 인터뷰 : 김도형 / 대구 복현동
- "신입사원 연수가 방금 끝나고 내려가는 거라서, 아버지 어머니 용돈도 이번엔 좀 드릴 수 있을 것 같고…."

버스 터미널에서 만난 귀성객은 고향에서 어머니가 해줄 집밥 생각에 벌써부터 군침이 돕니다.

▶ 인터뷰 : 박예나 / 서울 은평구
- "매일 바깥 밥만 먹다가 오랜만에 집 밥 먹으려니까 설레고…."

대형마트에 밀렸다고는 하지만, 설 대목을 앞둔 전통시장은 맛있는 전 냄새를 풍기며 손님을 맞습니다.

▶ 인터뷰 : 양정임 / 서울 망원동
- "여기는 집에서 가깝고요. 가격이 조금 저렴하고 싱싱하고 그래서 왔어요."

밀려드는 손님에 명절 선물세트를 파는 좌판에는 웃음이 가득합니다.

▶ 인터뷰 : 박춘심 / 상인
- "많이 팔고 싶죠. 욕심이 끝이 없죠. 안 그래요?"

설 명절이 많이 퇴색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넉넉하고 훈훈한 인정이 가득합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janmin@mbn.co.kr]

영상취재 : 김영호·임채웅·박세준·김준모·양현철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