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설 정국 구상 돌입…대북특사·북미대화 고심

기사입력 2018-02-14 19:31 l 최종수정 2018-02-14 19:58

【 앵커멘트 】
북한의 남북정상회담 제안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신중 대응' 기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설 연휴 기간에도 문 대통령은 별다른 외부 일정 없이 대북 특사와 북미대화 해법에 몰두할 전망입니다.
송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북한 고위급대표단 회동 등으로 바쁜 일정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은 모처럼 공식 일정 없이 청와대에 머물며 현안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설 연휴 기간에도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일정을 빼고는 청와대에서 북한이 제안한 '남북정상회담 후속 대책' 마련에 집중할 전망입니다.

다만, 북한 제안에 서둘러 답하기보단 신중한 기조로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핵심 변수인 미국이 '남북대화를 통한 비핵화'에 공감하도록 설득하는 데 공을 들일 전망입니다.

그래야 북미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단 판단으로, 이를 위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방미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한미 양국 간 물밑접촉으로도 충분한 의견교환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아직 그럴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대북특사도 마찬가지로, 문 대통령이 말한 남북정상회담 여건 조율이 안 된 상황에서는 특정 인물을 거론하기 이르다는 입장입니다.

▶ 스탠딩 : 송주영 / 기자
-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통화 역시 미국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의견을 정한 뒤 한미 고위당국자 간 대면협의가 시작될 때쯤 이뤄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송주영입니다."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김석호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