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은, 군부 승진 인사…"김정일 생일 행사, 예년 수준일 듯"

기사입력 2018-02-14 19:40 l 최종수정 2018-02-14 20:02

【 앵커멘트 】
북한에서 설날보다 더 큰 명절이 바로 김씨 일가 생일인데, 곧 김정일 탄생 76주년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이를 기념해 군부 승진 인사를 단행했지만, 올해는 추가 도발은 없이 조용히 지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오늘자 북한 관영매체 노동신문의 1면입니다.

"민족 최대의 경사 광명성절을 맞아 군사칭호를 올려 줄 것을 명령한다"는 김정은의 언급이 적혀 있습니다.

김정일의 생일, 즉 광명성절을 맞아서 군부내 승진 인사를 단행한 겁니다.

우리로 치면 장군급에 해당하는 별 2개 육군 중장으로 안명건이 승진했고, 별 1개 소장에는 27명이나 승진했습니다.

특히, 생긴 지 6년밖에 안된 전략군에서 무려 4명이나 장성 계급장을 달았습니다.

미사일 개발·도발을 도맡아 온 전략군에 대한 김정은의 애정을 읽을 수 있는 부분입니다.

▶ 인터뷰 : 조선중앙TV(지난해 8월)
- "오늘 전략군이 진행한 훈련은 미국과 그 졸개들이 벌려놓은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에 대한 단호한 대응조치의 서막…."

북한은 김일성·김정일 생일마다 군 승진 인사를 단행해왔고, 지난 2년 동안은 김정일 생일 축포 형식으로 미사일 도발도 감행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를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 "특이한 것보다는 예년 수준의 행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

이미 건군절 열병식을 감행했고, 남북 대화 분위기가 조성 중인 만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등으로 갈음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