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2월 14일 뉴스초점-이순신 장군은 안 된다?

기사입력 2018-02-14 20:10 l 최종수정 2018-02-14 20:27

'우리가 우리의 정부를 갖는 건 당연한 권리다.' 미국의 작가이자 혁명가, 토머스 페인이 한 말입니다.
그의 말을 계기로 미국은 1776년 영국의 식민지배에서 벗어나 독립했고, 그로부터 100년 뒤 프랑스가 건넨 기념 선물이 바로 미국의 상징인 자유의 여신상이죠.

'어떠한 인종적·종교적·정치적 선전도 금한다'. 올림픽 헌장에 따르면 자유의 여신상은 명백한 정치적 상징물로 올림픽에선 그 이미지나 관련 문구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만, 어찌 된 일인지 이번 평창 올림픽에 출전한 미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의 헬멧엔 버젓이 여신상이 그려져 있습니다.

남북이 동시 입장할 때 드는 한반도기에서 '독도는 빼라', 우리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 헬멧에 그려진 이순신 장군과 이스라엘 아이스하키 선수 헬멧에 그려진 삼손은 물론 돌아가신 아버지 얼굴까지 지우게 한 IOC가, 미국 자유의 여신상 그림엔 아무런 제재를 하지 않은 겁니다.

심지어 한국에서 개최한 올림픽에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 모자를 쓴 선수 모습을 공식 SNS에 올리기까지 했죠. 이미 2012년 런던 올림픽 때 욱일기 유니폼을 입은 일본 체조 대표팀을 징계하지 않아 거센 항의를 받은 적이 있었음에도 말입니다.

'몰랐다', '정식으로 이의신청을 해라'. 뚜렷한 이유도 없이 차별을 조장하는 IOC의 해명치곤 참 궁색합니다.

평화와 평등은 올림픽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입니다. 올림픽 흥행을 좌우하는 선수, 지원금을 많이 내는 국가는 규정을 좀 어겨도 눈감아 주고, 그런 그들을 거슬리게 하는 덴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이런 상황에 평화와 평등이 지켜질 수 있을까요.

정정당당은 단순히 경기장에서 이기는 것만 의미하진 않습니다. 모든 국가, 모든 선수가 동등한 자격으로 출전하고 동등한 권리를 인정받을 때만이 지켜질 수 있는 겁니다.
혹시라도 올림픽이 지구촌의 축제가 아닌 그들만의 리그가 되길 바라는 건 아닌지, IOC에 묻고 싶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