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민석 깜짝 동메달…'빙속괴물'의 장벽깨기 시작

기사입력 2018-02-14 2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또 하나의 쾌거가 있었죠.
스피드스케이팅 1,500m에서 김민석 선수가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동메달을 땄는데, 이 선수 이제 19살. 그래서 별명이 '빙속괴물'이라고 합니다.
김동환 기자가 소개합니다.


【 기자 】
생애 처음 서보는 올림픽 빙상장에서 스마트폰을 꺼내 '셀카'부터 찍고 보는 10대 소년.

하지만, 스타트 선상에선 누구보다 진지하고 총성이 울린 이후엔 오로지 앞만 보고 달립니다.

남들이 제일 고통스러워 하는 1,000m 구간에서 오히려 더 힘을 내더니 아시아 선수 최초로 1,500m 동메달 획득.

김민석은 별명처럼 '빙속괴물'이었습니다.

단거리 같은 폭발력을 장거리처럼 유지해야 하는 1,500m는 작은 체구의 아시아 선수에게 절대 불리하지만 '악바리' 김민석에겐 예외였습니다.

▶ 인터뷰 : 김민석 /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다리가 굳고 숨도 차고 했는데 귓속에 우리나라 관중들의 응원 소리가 원동력이 돼서 버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8살에 스케이트를 처음 신은 김민석은 6학년 때 쇼트트랙을 평정하자

곧바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갈아탔습니다.

중학교 3학년 때 이미 청소년 무대를 정복했고,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지난해 동계아시안게임 2관왕을 차지했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김민석의 장벽깨기는 이제 시작일 뿐.

김민석은 오는 18일부터 이승훈, 정재원과 함께 팀추월에 나서 올림픽 두 번째 메달에 도전합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