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민석 깜짝 동메달…'빙속괴물'의 장벽깨기 시작

기사입력 2018-02-14 20:15

【 앵커멘트 】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또 하나의 쾌거가 있었죠.
스피드스케이팅 1,500m에서 김민석 선수가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동메달을 땄는데, 이 선수 이제 19살. 그래서 별명이 '빙속괴물'이라고 합니다.
김동환 기자가 소개합니다.


【 기자 】
생애 처음 서보는 올림픽 빙상장에서 스마트폰을 꺼내 '셀카'부터 찍고 보는 10대 소년.

하지만, 스타트 선상에선 누구보다 진지하고 총성이 울린 이후엔 오로지 앞만 보고 달립니다.

남들이 제일 고통스러워 하는 1,000m 구간에서 오히려 더 힘을 내더니 아시아 선수 최초로 1,500m 동메달 획득.

김민석은 별명처럼 '빙속괴물'이었습니다.

단거리 같은 폭발력을 장거리처럼 유지해야 하는 1,500m는 작은 체구의 아시아 선수에게 절대 불리하지만 '악바리' 김민석에겐 예외였습니다.

▶ 인터뷰 : 김민석 /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다리가 굳고 숨도 차고 했는데 귓속에 우리나라 관중들의 응원 소리가 원동력이 돼서 버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8살에 스케이트를 처음 신은 김민석은 6학년 때 쇼트트랙을 평정하자

곧바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갈아탔습니다.

중학교 3학년 때 이미 청소년 무대를 정복했고,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지난해 동계아시안게임 2관왕을 차지했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김민석의 장벽깨기는 이제 시작일 뿐.

김민석은 오는 18일부터 이승훈, 정재원과 함께 팀추월에 나서 올림픽 두 번째 메달에 도전합니다.

MBN뉴스 김동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