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희비 엇갈린 '남북 피겨'

기사입력 2018-02-14 20:17

【 앵커멘트 】
피겨스케이팅 페어에서는 남북한 선수들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북한의 렴대옥-김주식 조는 자신들의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지만, 우리나라의 김규은-감강찬 조는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전광열 기자입니다.


【 기자 】
"김주식! 렴대옥! 와~"

렴대옥-김주식 조의 쇼트프로그램 배경음악인 비틀스의 '어 데이 인 더 라이프(A day in the life)' 선율이 흐르자 북한응원단이 함성을 멈춥니다.

22개 출전팀 중 10번째로 경기에 나선 렴대옥-김주식 조는 첫 과제인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부터 마지막인 포워드 인사이드 데스 스파이럴까지 안정적으로 연기했습니다.

연기를 마치고 '해냈다'는 표정을 짓는 렴대옥-김주식 조. 북한 응원단은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내고 인공기를 흔듭니다.

"장하다. 장하다. 우리 선수 장하다."

렴대옥과 김주식은 69.40점이란 자신들의 역대 최고점이 나오자 김현선 코치와 얼싸안고 기쁨을 나눕니다.

▶ 인터뷰 : 김주식 / 북한 피겨 국가대표
- "우리 응원단과 남측응원단이 마음을 합쳐서 열광적으로 응원해 줘서 거기에 고무돼서 이렇게 잘한 것 같습니다."

▶ 인터뷰 : 렴대옥 / 북한 피겨 국가대표
- "우리 당에서 나를 이만큼 키워주고 우리 감독 동지와 우리 팀에 그리고 우리 짝패 동지가 있기 때문에 내가 이렇게 된 거지 나 혼자로서 된 게 아닙니다."

렴대옥-김주식 조는 쇼트프로그램에서 11위에 올라 22개 출전팀 중 상위 16개 팀만

받는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땄습니다.

반면 우리나라의 김규은-감강찬 조는 42.93점으로 최하위에 그치며 프리스케이팅 출전이 불발됐습니다.

▶ 스탠딩 : 전광열 / 기자
- "렴대옥-김주식 조는 내일(15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10위 안에 들어 북한 피겨 사상 올림픽 최고 성적을 올린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MBN뉴스 전광열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