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건물 지하에 비밀회의실…전직 다스 직원도 몰라

기사입력 2018-02-15 10:22 l 최종수정 2018-02-15 11:20

【 앵커멘트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인 이시형 다스 전무는 검찰이 이미 수차례 압수수색을 한 영포빌딩 지하에서 비밀회의를 열었습니다.
해외 지사 직원과 화상회의까지 할 수 있는 곳인데, 전직 다스 직원이 존재를 모를 정도로 은밀한 장소였습니다.
이혁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지난달 말, 검찰은 영포빌딩 지하에 있는 다스 창고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창고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문건과 다스의 자회사 회계 장부 등이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

「그런데 이 건물 지하 2층에서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가 수시로 비밀회의를 연 것으로 MBN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 스탠딩 : 이혁근 / 기자
- "「영포빌딩은 검찰청에서 직선거리로 200미터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야말로 수사기관 코앞에서 은밀한 회의를 연 겁니다.」"

「회의실에는 화상 장비까지 갖추고 있어, 경주는 물론 해외 지사에 나가 있는 직원과도 연결할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전 다스 직원
- "일반 직원들은 (지하 2층에) 이 화상 회의가 설치돼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소유했다 지금은 청계재단이 관리하고 있는 영포빌딩은「2층에 다스 서울 사무실이 있고, 5층에는 청계재단이 입주해 있습니다.」

청와대 자료가 발견된 것은 물론 비밀회의까지 열리면서,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의 중심으로 영포빌딩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