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안희정 경선캠프서 첫 인연…비극적 결말

기사입력 2018-03-07 09:40 l 최종수정 2018-03-07 11:50

【 앵커멘트 】
김지은 씨는 안희정 전 지사의 열혈 팬이었습니다.
지난해 대선 경선 캠프에서 안 지사 측에 합류했던 인연은 돌이킬 수 없는 결말로 끝나게 됐습니다.
연장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김지은 씨는 지난해 안희정 전 지사의 대선·경선 캠프에서 안 지사와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선 직후 김 씨는 안희정 캠프 홍보기획팀에서 일한 경험을 토크 콘서트에서 밝히기도 했습니다.

「"안 전 지사를 진심으로 지지해서 자발적으로 했던 일들이라 캠프 활동이 즐겁고 행복했다"는 글은 김 씨의 순수했던 심정을 짐작케 합니다.」

김 씨는 대선이 끝난 뒤 충남도청 측 인사의 추천으로 지난해 6월부터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로 일해 왔습니다.

「안 전 지사 캠프 관계자는 김 씨가 외부인인 데다 젊은 여성이어서, 수행비서로서 적합한지 참모들이 의문을 품었다고 밝혔습니다.」

한 충남도청 관계자는 김 씨가 비서로 인선되는 과정에 대해, 최측근을 제외하고는 세세하게 알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충남도청 관계자
- "전혀 몰라요. 어디서 어떻게 있다가 합류한 친구인지 전혀 몰라요. 저희랑 평상시에 스킨십 시간, 기회가 없으니까…."

안 전 지사와 열혈 지지자였던 김 씨의 인연은 비극적인 결말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MBN뉴스 연장현입니다. [tallyeon@mbn.co.kr]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조계홍 기자,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