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얼빠진 최전방초소…실탄 둔 채 '음주 인증샷'

기사입력 2018-03-12 19:30 l 최종수정 2018-03-12 2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군사분계선과 가까워 실탄과 수류탄까지 배치된 우리 군 최전방 부대 초소에서 어처구니없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경계 근무 중인 병사들이 수차례 술을 마시고 심지어 휴대전화기로 술자리 인증샷까지 촬영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해 12월 강원도 고성군의 최전방 초소.

육군 22사단 소속 A 상병 등 병사 7명은 이런 초소 등지에서 경계 근무 중 술을 마셨습니다.

주변 상점에서 산 소주와 맥주를 몰래 들여와 많게는 5차례, 술파티를 벌인 것입니다.

동해 경계의 요충지인 동북부 최전방 부대란 특성 때문에 초소에는 실탄과 수류탄도 있었습니다.

주민들이 사는 민가와도 가까워 만일 술자리 중 다툼이 일어났다면 총기사고 같은 큰 불상사로 이어질 수 있었습니다.

▶ 인터뷰 : 군 부대 인근 주민
- "군부대 이쪽 안에 있어, 얼마 안 멀지."

심지어 병사들은 무단 반입한 개인 휴대전화기로 술을 마시는 자신들의 모습을 촬영해 보관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술파티 사건은 사단 측이 이 휴대전화기를 검열하는 과정에서 뒤늦게 발각됐습니다.

지난달 헌병대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군 검찰은 해당 병사 7명을 군 형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성훈 / 육군 공보과장
- "해당 부대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며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 나갈 것입니다."

최전방 초소 병사들이 술을 마시고 촬영까지 한 이 사건에 대해 육군은 해당 소초의 간부에 대해선 서면경고 등 경징계 처분만 내렸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