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CCTV 있는지 몰랐지?…어설픈 발연기에 자해공갈 덜미

기사입력 2018-03-13 10:37 l 최종수정 2018-03-13 12:13

【 앵커멘트 】
손님인 척 택시에 탑승한 뒤 택시 안에서 다쳤다며 합의금을 뜯어낸 자해공갈범이 붙잡혔습니다.
어설픈 발연기 한 번 보시죠.
강세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택시가 속도를 줄여 회전 구간으로 들어서는 순간.

조수석에 타고 있던 손님이 앞부분에 머리를 크게 부딪칩니다.

그런데 뭔가 어색합니다.

▶ 인터뷰 : 택시 운전기사
- "그곳이 과속할 수 있는 자리도 아니고, (브레이크를) 살짝 밟은 거뿐이에요. 급브레이크를 밟은 것도 아닌데…."

경찰에 붙잡힌 20대 김 모 씨는 사고로 다친 것처럼 꾸며 택시 기사를 협박해 합의금을 챙겼습니다.

혐의를 부인했지만, 어설픈 연기가 블랙박스에 찍히면서 들통이 났습니다.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택시는 전방을 녹화하는 블랙박스만 있는 게 아닙니다. 차 안에도 사람의 육성까지 녹음하는 고성능 블랙박스가 설치돼 있습니다."

김 씨의 범행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지나가는 차에 발을 집어넣거나 오토바이를 타고 차선 위반 차량에 일부러 부딪히는 등 수법도 가지가지였습니다.

▶ 인터뷰 : 최경식 /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교통조사계장
- "피의자는 운동선수 출신으로, 운동신경이 좋아서 다치지 않을 정도의 자해를 할 수 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공갈 사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여죄를 캐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