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수현, 폭로 당원 회유설에…"뒤통수 맞았다"

기사입력 2018-03-13 19:30 l 최종수정 2018-03-13 20:35

【 앵커멘트 】
불륜설에 휩싸인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이번엔 불륜설을 폭로한 당원을 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박 예비후보는 "함정에 빠졌다"며 반박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선거운동을 재개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불륜설을 폭로한 당원을 회유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한 언론사에서 박 후보가 민주당원 오 모 씨를 회유하려 했다는 전화 음성 파일이 공개됐습니다.

박 예비후보가 "당 지도부에 제출하라"며 오 씨에게 입장문을 보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박 후보는 이런 논란에 대해 "화해 약속에 뒤통수를 맞았다"며 "함정이었다"고 일축했습니다.

박 후보는 오 씨가 도움을 주겠다며 당 지도부에 전달할 입장문을 정리해 달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박수현 /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
- "녹취파일 이런 거 자르면 안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전체를 다 내야 될 겁니다. 명명백백 다 밝혀질 겁니다."

박 예비후보 측은 오 씨를 허위사실 공표죄로 검찰에 추가 고발할 예정입니다.

매일 폭로와 재반박이 거듭되면서, 사법당국의 수사착수 시점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