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B, 1001호실에서 조사…모든 과정 영상녹화

기사입력 2018-03-13 19:41 l 최종수정 2018-03-13 20:22

【 앵커멘트 】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았던 검찰청사 1001호에서 조사를 받습니다.
모든 과정은 영상으로 녹화되며,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4명이 참여할 예정입니다.
김순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중앙지검 앞에 설치된 포토라인에서 간단한 소감을 밝힌 이명박 전 대통령은 10층에 있는 특수1부장실로 이동합니다.

이후 수사 실무책임자인 한동훈 3차장 검사가 조사의 취지와 방식을 설명합니다.

조사실은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장 넓은 1001호로, 휴게실로 만들어진 옆방에는 침대와 소파 등이 있습니다.

지난해 3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받은 곳이기도 합니다.

본격적인 조사는 10시에 시작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송경호 특수2부장이 번갈아가며 관련 혐의를 캐묻고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 검사는 조서 작성 실무를 맡습니다.

조사 초반에는 이름 등 신상에 대한 질문을 하는데 호칭은 대통령님이지만 조서에는 피의자로 적습니다.

모든 조사 과정은 이 전 대통령 측의 동의에 따라 영상 녹화되고 검찰 수뇌부는 조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은 뒤 수사팀에 지시를 내리게 됩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강훈, 피영현 변호사에 이어 김병철, 박명환 변호사를 새로 선임했습니다.

이들은 2명씩 짝을 이룬 뒤 번갈아가며 이 전 대통령을 변호할 것으로 보입니다.

▶ 스탠딩 : 김순철 / 기자
- "질문지가 A4 용지로 120페이지가 넘을 정도로 방대한 만큼 밤샘 조사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