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평균시속 172km'…강변북로서 난폭운전하다 사고 낸 20대들

기사입력 2018-03-14 06:41 l 최종수정 2018-03-14 07:36

【 앵커멘트 】
새벽 시간 강변북로에서 난폭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20대 두 명이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평균 시속만 170km가 넘는 그야말로 광란의 질주였습니다.
이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고급 외제차량이 3차로에서 1차로로 쏜살같이 들어오더니, 곡예 부리듯 차선을 바꾸며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또다른 2대의 차량은 사라진 하얀색 차량을 지그재그로 뒤쫓습니다.

하지만 20대 전 모 씨와 친구들이 벌인 레이싱은 전 씨의 차량이 택시 등을 잇따라 들이받으면서 3중 추돌사고로 막을 내렸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사 등 4명이 크게 다쳤고, 또다른 피해 차량은 출고 3달 만에 폐차를 해야 했습니다.

▶ 스탠딩 : 이만영 / 기자
- "피해 차량은 사고 충격으로 이곳 동호대교까지 약 100여 미터를 굴러왔습니다."

동네 선후배 사이였던 이들은 서울 상암동부터 옥수동까지 약 17km를 약 172km의 평균 속력으로 불과 6분 만에 주파했습니다.

▶ 인터뷰(☎) : 석동수 / 서울 성동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피해자들의) 음주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고, 같이 주행 이유에 대해서는 진술을 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전 씨 등을 난폭운전 혐의로 입건하는 한편, 달아난 또다른 운전자를 뒤쫓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만영입니다. [dark_knight@mbn.co.kr]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