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평균시속 172km'…강변북로서 난폭운전하다 사고 낸 20대들

기사입력 2018-03-14 06:41 l 최종수정 2018-03-14 0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새벽 시간 강변북로에서 난폭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20대 두 명이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평균 시속만 170km가 넘는 그야말로 광란의 질주였습니다.
이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고급 외제차량이 3차로에서 1차로로 쏜살같이 들어오더니, 곡예 부리듯 차선을 바꾸며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또다른 2대의 차량은 사라진 하얀색 차량을 지그재그로 뒤쫓습니다.

하지만 20대 전 모 씨와 친구들이 벌인 레이싱은 전 씨의 차량이 택시 등을 잇따라 들이받으면서 3중 추돌사고로 막을 내렸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사 등 4명이 크게 다쳤고, 또다른 피해 차량은 출고 3달 만에 폐차를 해야 했습니다.

▶ 스탠딩 : 이만영 / 기자
- "피해 차량은 사고 충격으로 이곳 동호대교까지 약 100여 미터를 굴러왔습니다."

동네 선후배 사이였던 이들은 서울 상암동부터 옥수동까지 약 17km를 약 172km의 평균 속력으로 불과 6분 만에 주파했습니다.

▶ 인터뷰(☎) : 석동수 / 서울 성동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피해자들의) 음주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고, 같이 주행 이유에 대해서는 진술을 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전 씨 등을 난폭운전 혐의로 입건하는 한편, 달아난 또다른 운전자를 뒤쫓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만영입니다. [dark_knight@mbn.co.kr]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