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日면세점업체 코스닥 입성…"도쿄올림픽 수혜"

기사입력 2018-03-14 17:08 l 최종수정 2018-03-14 2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공모주 투자노트 / 'JTC' ◆
일본 기업으로는 6년여 만에 면세점 업체인 JTC(Japan Tourism Corporation)가 국내 증권시장에 상장한다. 2020년 도쿄올림픽 특수를 앞두고 공모자금을 유치해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증권발행신고서에 따르면 JTC는 1053만4400주가 공모 대상이다. 오는 20일과 21일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할 예정이다. 26일과 27일 공모 청약을 받아 4월 초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주간사는 삼성증권이 맡았다.
JTC는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사후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일본 전역에 24개 점포가 있다. 한국 국적을 가진 구철모 대표(사진)가 1993년 일본 벳푸시에 창업한 도쿄전기상회가 모태다. 구 대표는 상장 후에도 58.96% 지분을 갖는 최대주주다. 공항과 시내 대형 점포를 위주로 한 사전 면세점(Duty-Free) 위주인 우리나라와는 달리 일본은 사후 면세점(Tax-Free)이 발달해 있다. 이는 일본 내에서 유통 방식과 세금 문제가 사후 면세점에 유리한 점과 무관하지 않다. 일본에서 사후 면세점은 소비세를 면제해주고 판매 즉시 환급한다. 사전 면세점과 달리 물건을 특정 공항 인도장에서만 수령해야 하는 불편도 없다.
종합 면세점 브랜드 JTC 외에도 명품, 생활용품, 보석류를 취급하는 별도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건강식품을 만들어 출시하기도 했다. 낫토정, 식물효소, 게르마늄 팔찌 등이 JTC가 자체 브랜드로 판매하고 있는 제품군이다. 건강식품과 주류를 비롯한 식품 매출이 34.4%로 가장 많다. 이어서 생활용품(20.0%) 화장품(18.4%) 건강용품(12.0%) 순으로 매출 비중이 높다.
JTC는 일본 관광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2869만명이다. 이는 3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일본 정부의 관광 활성화 정책과 엔화 약세 등이 이유로 꼽힌다. 2020년에는 관광객 수가 3168만명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추산된다. 현재 JTC 매출 대부분은 중국인과 한국인 관광객에서 발생한다. 올림픽을 전후로 관광객이 더 늘면서 면세점 매출도 자연히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에 발맞춰 공모로 조달된 자금은 신규 점포를 개설하는 데 투자할 계획이다. 일본 내에 2개 점포뿐만 아니라 서울 부산 제주도 등에도 새 점포를 열 계획이다.
국내 여행업체와 면세점 사업자를 비교 기업으로 선정해 공모가를 정했다. 다만 주가가 크게 높은 일부 업종 대표주는 제외해 고평가 논란을 벗어나고자 했다. 희망 공모가(6200~7600원)는 주가수익비율(PER) 10.0~12.0배 수준이다. 비교 기업 PER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으로 낮춘 가격에 공모가를 정했다. 이를 기준으로 한 시가총액은 최대 2600억원 규모다.
다만 매출과 이익 변동성이 크다는 점은 부담이다. 2015년 매출액 658억엔과 영업이익 95억엔을 기록했지만 이후 실적은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액 412억엔과 영업이익 25억엔을 달성한 바 있다. 올림픽 수혜가 중장기적 실적 확대로 이어질지도 변수다.
또한 사후 면세점 업종 내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는 데다 국내 투자자에게 생소한 외국 기업이 코스닥 동종 업종에 비해 저평가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 역시 고려할 필요가 있다.
[정우성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