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강남 로또분양 `빅2` 21일 동시 청약

기사입력 2018-03-14 17:30 l 최종수정 2018-03-14 19:34

상반기 최고 기대주로 꼽히며 강남권 로또청약으로 불리는 '디에이치자이 개포'와 '논현 아이파크'가 21일 같은 날 분양한다. 두 단지는 청약 당첨자 발표일 역시 29일로 같아 중복 청약이 불가능한 만큼 투자자들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논현 아이파크가 21일 청약한 뒤 29일 당첨자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디에이치자이 개포도 14일 동일한 분양 일정을 공개했다. 청약 당첨자 발표일이 같으면 중복 청약 당첨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수요자들은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중복 지원 후 1개 단지에만 당첨된다면 문제가 없지만 두 개 단지 모두에 당첨되면 부적격자로 청약은 무효가 된다.
디에이치 자이의 면적별 분양가도 이날 같이 공개됐다. 전용 76㎡는 11억5000만~13억2000만원, 84㎡는 12억5000만~14억3000만원으로 책정됐다. 분양

물량이 가장 많은 84㎡ 판상형은 3.3㎡당 4474만원으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승인한 평균 분양가 3.3㎡당 4160만원을 웃돌았다. 두 단지와 더불어 강남권 로또청약 빅3로 불리는 '과천 위버필드'는 하루 차이로 비켜간다. 과천 위버필드는 22일 청약, 30일 당첨자 발표를 검토하고 있다.
[추동훈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