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단독] 한남동 단독 150억에 경매…감정가 역대 두번째로 높아

기사입력 2018-03-14 17:31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한 단독주택이 역대 두 번째(단독주택 기준)로 높은 149억원에 경매 매물로 나왔다.
14일 경매업계에 따르면 재벌가 회장 등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용산구 한남동 733-2에 위치한 단독주택(사진)이 감정가 149억2481만3200원으로 경매 진행된다. 이는 2011년 강남구 신사동 소재 단독주택(감정가 22

8억원·낙찰가 287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가격이다.
해당 단독주택은 김형일 일경산업개발 회장 소유다. 토지면적 822㎡, 건물면적 438㎡로 토지 감정가만 145억원에 달한다. 경매 보증금(10%)만 14억원이다. 워낙 금액이 높아 한 차례만 유찰돼도 30억원가량 낮아진다.
[추동훈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