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렌탈시장 포화…코웨이·SK네트웍스 울상

기사입력 2018-03-14 17:32 l 최종수정 2018-03-14 1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렌탈 시장에 뛰어든 기업들의 주가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1인 가구 증가와 소비 패턴 변화로 성장 기대가 컸지만 포화 상태인 국내 시장의 한계에 부딪친 탓으로 풀이된다.
선두 기업인 코웨이는 중국 시장 진출 등으로 활로를 찾아보려고 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1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웨이 주가는 8만6600원에 장을 마쳤다. 전일 대비 1.41% 오르긴 했지만 지난해 12월 중순 이후 하락세다. 지난해 12월 18일 주가가 10만9000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20.6%나 떨어진 것이다.
코웨이에 이어 국내 렌탈시장 2위 기업인 SK매직을 인수한 SK네트웍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2016년 하반기 SK매직을 인수한 뒤 성장 기대감에 지난해 4월까지 주가가 상승했으나 예상보다 더딘 실적 개선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8120원까지 올랐던 주가는 현재 5920원까지 하락했다. 이에 대

해 한 유통담당 애널리스트는 "국내 렌탈시장은 코웨이가 시장점유율 50%가량으로 이미 과점 상태인 데다 정체돼 있다"며 "소형 가구 증가로 기대감이 있었으나 이미 쓸 사람은 다 쓰고 있고, 중국 시장에 진출했던 코웨이마저 다시 국내 시장을 수성하는 방향으로 전략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윤진호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