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흥행에 영동군 '희색'

조안나 기자l기사입력 2018-04-01 09:14 l 최종수정 2018-04-08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상촌면 배경으로 촬영…새로운 관광명소 기대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흥행 성공에 충북도와 영동군이 반색하고 있습니다.



충북도와 영동군이 5천만원의 제작비를 지원했고, 영화의 30여 분이 영동군 상촌면을 배경으로 펼쳐져 지역 관광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 기대되기 때문입니다.

지난 14일 개봉한 이 영화는 지난 29일 누적 관객 2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영화는 상영시간 130분 내내 때 묻지 않은 자연, 감미로운 음악, 우진(소지섭)과 수아(손예진)의 사랑이 잔잔하게 흘러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영화의 주요 배경인 우진의 집은 영동군 상촌면의 인적이 드문 산 중턱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곳은

영화에서 한 폭의 수채화처럼 아름답게 펼쳐집니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 영화에서 우진과 수아가 사랑을 나누는 마을은 한 번쯤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름답게 그려졌다"고 말했습니다.

또 "영화 겨울연가로 남이섬이 유명해진 것처럼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배경이 된 상촌면이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