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둔부욕창' 최순실…"법정 오래 못 앉겠다"

기사입력 2018-04-03 19:32 l 최종수정 2018-04-03 20:13

【 앵커멘트 】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라고 불리는 최순실 씨의 2심 재판이 내일(4일)부터 시작됩니다.
그런데 재판을 앞두고 최 씨 측이 "법정에 오래 못 앉아 있겠다"는 의견서를 제출했습니다.
이혁근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내일부터 2심 재판에 들어가는 최순실 씨가 몸이 좋지 않다는 의견서를 재판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 씨 측 이경재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장시간 재판을 받기 힘들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의견서에는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등 정신적 질환뿐 아니라 둔부에 욕창이 생겼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 씨 측은 지난 1심 선고 무렵부터 욕창 때문에 오래 앉아 있기 어려웠다며, 2심에선 일과 시간 내에 재판을 끝내달라는 요청도 했습니다.

지난해 10월, 1심 재판에서도 최 씨는 "수감 생활을 약으로 버티고 있다" "웜비어처럼 사망할 정도"라고 호소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최 씨가 과거 재판 흐름이 불리할 때마다 건강 핑계를 댔다는 점에서, 미리 아픈 곳을 밝힌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옵니다.

▶ 인터뷰 : 최순실 /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지난해 1월)
- "재판장님, 화장실 좀 (가고 싶습니다.)"
- "그러면 잠시 휴정했다가…."

▶ 스탠딩 : 이혁근 / 기자
- "건강 문제를 적극 제기한 최순실 씨 측은 선고를 앞둔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대해서는 자신의 의견을 최대한 자제하는 모습입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