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 "코와 입 막고 대피하세요"…유독가스 막는 '생명 손수건'

기사입력 2018-04-16 10:31 l 최종수정 2018-04-16 13:51

【 앵커멘트 】
화재 발생 시 유독가스는 한 모금만 마셔도 그 자리에서 바로 쓰러질 수 있는데요.
경기도 용인시가 화재 발생 시 유독가스를 막아주는 '생명 손수건'을 공공시설에 비치해 시민 안전 챙기기에 나섰습니다.
이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 "불이 났어요. 불이야!"

화재 상황을 가정한 대피 훈련이 이뤄집니다.

아이들은 저마다 손수건으로 코와 입을 가리고 밖으로 나갑니다.

경기도 용인시가 보급한 '생명 손수건'을 활용해 화재 대비 훈련을 하는 겁니다.

젖은 손수건의 역할을 하는 '생명 손수건'은 물 대신 특수용액을 머금고 있습니다.

또 3중 필터로 만들어져 있어 유독가스의 침투를 최대한 늦춰줍니다.

▶ 인터뷰 : 이명금 / 어린이집 원장
- "실제로 손으로 안전 교육을 받고 있지만, 손수건을 이용해서 입을 막고 하는 게 훨씬 효과적이라고…."

용인시는 이 생명 손수건을 도서관과 주민센터 등 공공시설 100여 곳에 비치했습니다.

시민들이 많이 찾는 공공시설에 두고 혹시나 모를 화재 사고에 대비하기로 한 겁니다.

▶ 인터뷰 : 정찬민 / 경기 용인시장
- "전국 최초로 특수용액에 적신 생명 손수건을 어린이집과 같은 공공시설에 비치했는데요. 앞으로도 예기치 않은 재난으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용인시는 이와 함께 장비를 제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순회교육을 하는 동시에 매달 점검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MBN 뉴스 이재호입니다. [ jay8166@mbn.co.kr ]

영상취재 : 김정훈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