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세월호 '바로 세우기' 속도 낸다…남은 의문은?

기사입력 2018-04-16 19:30 l 최종수정 2018-04-16 20:52

【 앵커멘트 】
목포 신항에 누워있는 세월호는 바로 세우기 작업이 한창입니다.
예상보다 빨리 진행되고 있는데, 세월호가 세워지면 풀리지 않은 의혹도 하나 둘 밝혀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정치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목포 신항에 누워 있는 세월호,

2년 넘게 바닷속에 가라앉아 있다 보니 곳곳이 녹슬고 부서져 보강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33개 빔을 덧대어 'ㄴ'자 형식으로 바로 세울 예정인데, 1만 톤을 들 수 있는 해상 크레인이 동원됩니다.

작업은 한 달 정도 빨라진 다음 달 중순 마무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유경근 / 4.16 세월호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 "세월호가 바로 세워진다면 세월호의 진실도 침몰했던 대한민국도 바로 세워지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기대가 큽니다."

세월호가 바로 세워진 후에는 아직 찾지 못한 미수습자 5명에 대한 수색부터 이뤄집니다

여전히 베일에 싸인 참사 원인 규명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선체조사위는 조타실과 기관실을 집중해서 살펴볼 계획입니다.

무엇보다 외부 충격에 의한 침몰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이정일 /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 사무처장
- "(실려 있던 화물이) 1초에 넘어지는 가속도가 통상적인 세월호가 넘어지는 가정 속에서 설명하기에는 (의심이 있습니다.)"

침몰 직전 급격하게 우회전을 하고 순식간에 화물이 쏟아진 이유가 침몰 원인에 대한 단초가 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 pressjeong@mbn.co.kr ]

영상취재 :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