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참사 4년 후…세월호 크기 여객선만 안전?

기사입력 2018-04-16 19:30 l 최종수정 2018-04-16 20:56

【 앵커멘트 】
우리가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는 길은 '안전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일 겁니다.
그렇다면, 여객선 안전의식은 좀 달라졌을까요?
강세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세월호와 같은 크기의 대형 여객선입니다.

4년 전과 달리 두 번의 신원 확인을 거쳐야 배에 탈 수 있습니다.

▶ 여객선터미널 안내방송
- "신분증이 없으면 매표와 승선이 불가합니다."

배가 기울었을 때 탈출을 돕는 사다리와 창문을 깰 수 있는 비상용 망치가 설치됐고.

차량을 선체에 고정하는 작업도 꼼꼼하게 이뤄집니다.

▶ 인터뷰 : 대형 여객선 관계자
- "(4년 전과) 비교하지 않을 정도로 안전관리가 돼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하지만, 중소형 여객선은 딴판입니다.

트럭만 바닥에 고정할 뿐, 승용차는 선체에 방치해 놨습니다.

▶ 인터뷰 : 중형 여객선 선장
- "바쁜 것도 있지만, (선원) 4명 가지고 어떻게 다하겠습니까?"

비상용 망치는 어디에도 보이지 않습니다.

구명조끼는 사용하지 못하게 아예 묶어놨고, 손전등은 켜지지 않습니다.

▶ 인터뷰 : 여객선 직원
- "손님들이 (구명조끼를) 베고 자고 해서 이렇게 (묶어놓으니까) 안 해요."

선내에서 안전수칙 안내 방송이 흘러나오지만, 보는 승객은 거의 없습니다.

▶ 인터뷰 : 승객
- "사건 터지고 나면 따르는데 글쎄요. 당사자가 안돼 보면 (관심 없죠.)"

▶ 스탠딩 : 강세훈 / 기자
- "모두가 세월호의 교훈을 이야기하지만, 설마 하는 안전 불감증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