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김경수 문자 안봤다"…본인 자체 삭제 의혹은 여전

기사입력 2018-04-16 19:30 l 최종수정 2018-04-16 19:52

【 앵커멘트 】
김경수 의원은 대선 이후 '드루킹' 김 모 씨에게서 온 문자는 확인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는데요.
경찰 조사 역시 김 의원의 주장을 뒷받침했지만, 김 의원 스스로 보낸 문자를 삭제했을 수 있다는 의혹은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임성재 기자입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자신은 '드루킹' 김 모 씨가 보낸 문자 대부분을 읽지 않았다며 자신에 대한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문자가 오간 건 사실이지만 드루킹에게서 온 일방적인 문자는 보지도 않았다는 겁니다.

경찰 조사 결과 역시, 김 의원의 주장을 어느 정도 뒷받침했습니다.

김 씨는 일반 대화방과 비밀 대화방 2개를 만들어 김 의원에게 문자를 보냈는데, 김 의원은 일반 대화방의 문자는 1월 22일까지만 확인하고, 비밀대화방은 아예 보지도 않았기 때문입니다.

특히 비밀대화방은 지난달 3일부터 20일까지만 운영됐는데, 김 씨가 보낸 기사 링크의 대부분은 이곳에서 보고됐습니다.

3,200여 건에 이르는 기사 링크가 비밀대화방에서만 보내진 겁니다.

반면, 김 의원이 열어본 일반대화방을 통해 오간 대화는 32건에 불과하고, 이 중 인터넷 기사 링크는 1건밖에 포함돼 있지 않습니다.

경찰은 "일반대화방을 통해 오간 기사 링크가 '댓글 여론 조작'이라고 보긴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일반대화방에서 보낸 문자를 삭제할 경우 상대방 역시 해당 문자를 볼 수 없기 때문에 김 의원이 자신이 보낸 문자를 삭제했을 수도 있다는 의혹은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MBN뉴스 임성재입니다.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