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다시 불붙는 '저도주' 경쟁…소주 도수 마지노선은 17도?

기사입력 2018-04-17 06:50 l 최종수정 2018-04-17 07:47

【 앵커멘트 】
한때 소주는 알코올 도수 20도 대가 대명사였는데요.
17.2도 소주가 등장한 데 이어, 17도 소주의 출시가 예고되면서 '저도주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서영수 기자입니다.


【 기자 】
소주시장에 다시 도수 낮추기 바람이 일고 있습니다.

먼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마시는 소주의 도수가 기존보다 0.6도 낮아진 17.2도로 출시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2014년 18도의 소주의 벽이 무너진 지 3년여 만으로, 1924년 35도로 출시된 이후 알코올 도수는 꾸준히 낮아지고 있습니다.

17.5도 소주를 판매하고 있는 경쟁사도 맞불을 놨습니다.

기존보다 0.5도 낮춘 17도 소주를 내놓기로 한 겁니다.

실제 두 회사는 지난 2014년에도 소주의 도수를 각각 17.8도, 17.5도로 낮추며 저도주 경쟁을 벌였습니다.

술에 취하기보다 즐기는 젊은 소비층의 취향에 맞춰 소주가 계속 순해지고 있는 겁니다.

▶ 인터뷰 : 양지나 / 서울 행당동
- "예전에는 도수가 높아서 부담스러웠는데 이제는 더 부드럽게 마실 수 있어서 도수 낮은 게 좋은 것 같아요."

▶ 인터뷰 : 이혜숙 / 음식점 사장
- "거의 낮은 소주가 인기가 많죠. 젊은 손님들이 도수 낮은 걸 많이 찾아요."

이미 일부 업체에서는 16도 대의 더 순한 소주를 판매하고 있지만, 업계에서는 17도 대를 소주 도수의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서영수입니다.

영상취재 : 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