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체포 직전까지 김경수에 보고…보좌진에 인사청탁 협박까지

기사입력 2018-04-17 06:50 l 최종수정 2018-04-17 07:17

【 앵커멘트 】
'드루킹' 김 모 씨는 김경수 의원에게 1년 4개월 동안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문자는 경찰 체포 직전까지 이어졌는데, 이 중엔 인사청탁을 들어달라는 협박까지 포함돼 있었습니다.
홍주환 기자입니다.


【 기자 】
드루킹 김 모 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문자를 보낸 건 지난 2016년 11월부터 올 3월까지입니다.

1년 4개월에 걸친 시간동안 보낸 문자는 확인된 것만 150여 건에 이릅니다.

특히 지난 3월 한달간 김 씨가 김 의원에게 보낸 인터넷 기사 링크는 3,190건이나 됩니다.

기사 링크와 관련해 김 씨는 "기사에 좋은 내용의 댓글을 달아주는 활동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같은 문자는 김 씨가 체포돼 경찰이 휴대전화를 압수하기 직전까지 계속됐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는 인사 청탁과 관련해 김 의원과 보좌관에게 보낸 협박 메시지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실제로 김 씨는 자신의 SNS에 '깨끗한 얼굴하고 뒤로는 더러운 짓했던 이들이 있다'며 대선 댓글부대의 배후를 밝히겠다는 글을 썼습니다.

MBN뉴스 홍주환입니다. [ thehong@mbn.co.kr ]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