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조현민 대기발령"…불법 등기임원 논란 겹쳐

주진희 기자l기사입력 2018-04-17 07:00 l 최종수정 2018-04-17 07:06

【 앵커멘트 】
대한항공은 조현민 전무에 대한 여론이 갈수록 악화하자,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했습니다.
하지만 외국 국적자인 조 전무가 불법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에 올라 있었던 사실이 알려져 논란은 커질 듯합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갑질을 해 사회적 공분을 불러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논란이 불거진 지 나흘 만인 어제,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했습니다.

그러면서 사퇴 여부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퇴를 요구하며 공동성명을 낸 조종사와 승무원 등 대한항공 노조 3곳은 반발했습니다.

▶ 인터뷰 : 김성기 /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위원장
- "이렇게 실망을 안긴 국민과 직원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라는 얘기하고, 최고경영진은 차후 재발 방지책을 만들어 달라는 얘기죠."

여기에 조 전무가 오랫동안 불법적 지위를 누린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2010년 3월부터 6년 동안, 조 전무가 '조 에밀리 리'라는 영어 이름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으로 올라 있었던 사실이 밝혀진 겁니다.

항공사업법상 외국인은 국적 항공사의 등기임원이 될 수 없는데, 조 전무는 미국 국적을 가진 외국인입니다.

현재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조 전무의 추방부터 대한항공의 국적기 자격 박탈까지 관련 청원들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