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국인' 조현민, 불법으로 6년간 진에어 등기임원 올랐다..국토부도 관리소홀

기사입력 2018-04-17 07:46 l 최종수정 2018-04-17 07:56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MBN
↑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MBN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2010년부터 6년간 불법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에 올랐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제(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을 통해 확인된 진에어 관련 공시를 종합하면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라는 인물이 2010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진에어 사내이사로 등재됐습니다.

진에어 법인등기부등본을 보면 조 에밀리 리 씨는 2010년 3월 26일 기타비상무이사에 취임한 뒤 2013년 3월 28일 퇴임했습니다. 이어 같은 날 사내이사에 취임한 뒤 2016년 3월 24일 물러났습니다.

'조 에밀리 리'는 조현민 전무의 영어식 이름입니다.

조 전무는 1983년 8월 미국 하와이주에서 태어난 미국 시민권자입니다.

외국인이 국적 항공사 등기임원으로 오른 것은 명백한 불법입니다.

항공사업법 제9조와 항공안전법 제10조 등은 '국내·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의 결격사유' 중 하나로 임원 중에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사람'이 있는 경우를 규정하고 있습니다.

항공업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공공성이 중요한 사업이기 때문입니다.

진에어 관계자는 "정확한 사정은 현재 파악하기 어렵지만, 당시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어 2016년에 사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국토교통부도 조 전무가 6년 동안 법을 위반하며 진에어 사내이사로 재직한 것을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업무를 소홀히

했다는 비판을 면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2016년 10월 전까지는 항공면허 조건을 지속하는지 점검하는 규정이 없어, 조 전무의 사내이사 재직 여부를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불법적인 상황이 해소된 상태여서 면허취소 등 조치는 신뢰보호 원칙상 힘들다는 게 법률자문 결과"라고 말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