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펫코 파크서 샌디에이고 상대로 2승 도전...중계는 11시 10분부터

기사입력 2018-04-17 08:08 l 최종수정 2018-04-24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선발진 탈락 위기에서 눈부신 호투로 화려하게 부활한 류현진이 여세를 몰아 시즌 2승에 도전합니다.

류현진은 한국시간으로 오늘(17일) 오전 1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전에서 이번 시즌 세 번째 선발 마운드에 섭니다.

올해 첫 등판이었던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류현진은 3⅔이닝 5피안타 5볼넷 3실점으로 불안하게 출발했습니다.

그러나 11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그는 6이닝 동안 단 1안타만을 허용하며 8탈삼진 무실점으로 경기를 지배해 시즌 첫 승을 수확했습니다.

류현진은 구속과 제구력, 경기 운영 모두에서 전성기 시절 못지않은 빼어난 투구로 여전히 빅리그에서 경쟁력이 있다는 걸 입증했습니다.

볼넷을 단 1개만 허용한 가운데 스트라이크 존 모서리를 끊임없이 찌르는 투구로 타자의 방망이를 묶었고 지난해 장착한 컷 패스트볼(커터)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우타자 몸쪽을 찔렀습니다.

구속이 돌아온 것도 고무적이었습니다.

MLB 데이터 전문 웹사이트 '브룩스베이스볼'에 따르면, 류현진의 오클랜드전 속구 평균 구속은 91.76마일(시속 147.67㎞)이었습니다.

류현진이 어깨를 다치기 전인 2013년 속구 평균 구속은 91.11마일(시속 146.63㎞), 2014년은 91.56마일(시속 147.35㎞)이었습니다.

현재의 구속과 경기 운영 능력을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간다면, 2014년 이후 다시 한 번 두 자릿수 승리에 도전할 만합니다.



류현진에게 샌디에이고전 등판은 세 가지 호재가 있습니다.

류현진은 시즌 첫 등판인 3일 애리조나전 이후 우천 취소와 알렉스 우드의 장염 때문에 두 차례나 등판 일정이 바뀌어 8일 만에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선발투수는 4일에서 5일을 쉰 뒤 등판하는 일정에 몸이 맞춰져 있습니다.

이번에는 오클랜드전 이후 정상적으로 5일을 쉰 뒤 마운드에 오릅니다.

또한, 펫코 파크는 류현진이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구장입니다.

류현진은 펫코 파크에서 3차례 선발로 나서서 20이닝을 던졌고 2승 평균자책점 0.90으로 경기를 지배했습니다.



샌디에이고 역시 류현진이 자신 있게 던지는 상대입니다.

류현진의 샌디에이고전 통산 성적은 7경기 42이닝, 4승 1패 평균자책점 2.57입니다.

샌디에이고 타자 가운데 류현진을 상대로 2안타 이상 때린 선수는 윌 마이어스가 유일합니다.

그러나 마이어스는 팔꿈치 통증으로 부상자명단(DL)에 올라 4월 말에야 복귀할 참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