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불법 정치후원 혐의' KT 황창규 회장 경찰 출석.."조사 충실히 임하겠다"

기사입력 2018-04-17 09:59 l 최종수정 2018-04-24 10:05



전현직 임원 명의로 국회의원 90여명에 '쪼개기 후원' 관여 혐의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한 KT 임원들의 불법 정치후원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황창규 KT 회장이 오늘(17일)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황 회장을 오늘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으로 불러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KT 현직 CEO(최고경영자)가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사례는 2002년 민영화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2017년 국회의원 90여명의 후원회에 KT 법인자금으로 4억3천여만원을 불법 후원한 혐의와 관련, 황 회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보고받는 등 관여한 사실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KT 임원들이 자회사를 거쳐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를 현금화해 국회의원들에게 '쪼개기' 방식으로 정치자금을 낸 정황을 포착, KT 본사와 자회사 등을 압수수색한 뒤 관련자들을 차례로 조사해 왔습니다.

정치자금법상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고, 법인 또는 단체와 관련된 돈으로 정치자금을 제공하는 행위도 금지됩니다. 경찰은 KT 측이 자금 출처를 감추고자 여러 임원 명의로 후원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그간 KT 임직원들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 회장이 이같은 후원 행위에 일정 부분 관여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KT가 주요 주주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 관련 입법 사안을 다룬 정무위원회, 통신 관련 예산·입법 등을 담당하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위원 등에게 기부금이 흘러갔다고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날 황 회장을 상대로 쪼개기 후원에 어느 수준까지 관여했는지, 후원금을 낸 목적은 무엇이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황 회장은 이날 경찰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 "경찰 조사에 충실히 임하겠다"고만 밝히고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KT 측이 후원금을 낸 국회의원 가운데 법인자금인 줄 알고도 받은 경우가 있는지 등 정치권의 위법성 유

무도 경찰 수사 대상에 포함돼 있습니다.

앞서 시민·노동단체들로 구성된 KT민주화연대는 이날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황 회장은 정치자금법 위반 외에도 최순실 국정농단 부역자로 낙인됐고, KT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과 부당노동행위로 검찰과 고용노동부에 여러 건이 고발된 인물"이라며 "황 회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