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낙연 총리 "중국 폐비닐 수입금지 결정, 미리부터 관리 했어야"

기사입력 2018-04-17 12:00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작년 7월 중국의 폐비닐 수입금지 결정을 바로 정책리스크 과제에 추가해 미리부터 특별관리했더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17회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2년째를 맞아 정책리스크 과제를 재선정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수도권 재활용 쓰레기 수거 혼란과 관련해 수차례 '적기 대응 실패'를 원인으로 꼽고, 환경부를 질책한 바 있다.
이 총리는 "아마도 중국의 그런 결정이 우리에게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를 충분히 판단하지 못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제는 세계화 시대다. 이제는 경제 이외의 정책이나 심지어는 자연재해·사회재난 같은 것도 국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6월 지방선거에 따른 지자체 행정 공백 방지 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이 총리는 "대부분 지방에서는 단체장이 직무정지 상태일 것이고, 그렇지 않더라도 지금쯤이

면 단체장의 장악력이 떨어지곤 한다"며 "중요한 정책이나 사업이 중단되거나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되는 등 공백이 생길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행안부 등 각 부처가 중요정책이 지방에서 원활하게 수행되고 있는지, 또 공백이나 실기는 없는지 점검하라고 주문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