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인터뷰②] 김무열 “짐 캐리와 닮은꼴? 웃기고 싶은 욕심 많다”

기사입력 2018-04-17 13:00

영화 ‘머니백’으로 코미디에 도전한 김무열이 짐 캐리와 닮은꼴임을 인정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 영화 ‘머니백’으로 코미디에 도전한 김무열이 짐 캐리와 닮은꼴임을 인정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MBN스타 신미래 기자] 배우 김무열이 짐 캐리와 닮은꼴임을 인정하며, 코미디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김무열은 냉철하면서도 도회적인 이미지에서 벗어나 영화 ‘머니백’을 통해 매 순간 억울하고, 일명 찌질한 모습을 선보였다.

코미디 장르에 도전하는 게 신선하다는 말에 김무열은 “배우들의 욕심이다”라며, 어떤 장르, 이미지에 국한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모든 배우들의 욕심일 거다. 어떤 것들을 만들어 나가고 어떤 의미에서 깨 부시고, 그리고 발견하고. 그러면서 발전해야 하는 게 배우의 일이다. 사실 제 취향은 스릴러보다 코미디 영화를 보는 편이다.”

‘머니백’ 통해 김무열표 코미디를 선보인 그는 연기적으로 오히려 스릴러보다 코미디가 어렵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코미디가 어렵다. 많은 종류가 있다. 코미디에서는 웃겨야 하는 호흡과 타이밍이 있다. 저희 영화처럼 상황 안에서 줄 수 있는 코미디인데 그때그때 상황 속에서 관객들의 웃음과 공감을 끌어내야 하니까 코미디가 어렵다.”

짐 캐리와 비슷한 외모를 지닌 김무열. “데뷔 초 때 많이 들었다”며 멋쩍은 미소를 짓던 그는 짐 캐리가 걸었던 연기 인생처럼 점차 인정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이전에 짐 캐리를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과도한 몸동작으로 웃기고 싶고, 블랙 코미디, 부조리 같은 것을 다루는 작품도 하고 싶다. 짐 캐리도 코미디 배우로 주목 받지만 이후 작품성 있는 작품을 하면서 배우로 인정받지 않나. 그런 모습을 담고 싶기도 하다.”

김무열은 연기적인 고민과 함께 작품의 흥행에 대해서도 부담감을 갖고 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흥행 기록을 배우의 숙명으로 받아들인 듯 했다.

“흥행에 대해 신경 안 쓴다는 사람이 거짓말쟁이다. 잘되면 좋지만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대중이 원하는 이야기도 매번 다르기 때문. 저는 작품 속에서 오래 있던 사람이니까 밖으로 꺼낼 때 객관적인 시선을 가지려고 하는데 잘 안 된다. 다만 이 작품을 처음 보는 사람에게 만

족감을 주거나 배울 수 있는 점은 있을까 고민하고, 만약 그런 작품이라면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해 자부심을 갖도록 하는 게 우선이다. 흥행에 대한 부담은 매 영화에서 느끼고 있다. 언론배급시사회 전까지 기대가 점점 올라가고 개봉 첫 주까지 기대와 불안을 안고 산다. 어쩔 수 없는 것 같다.(웃음)”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