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윤용로 `NH농협금융 회장 후보` 고사…“현재 회사 경영 집중할 것"

기사입력 2018-04-17 14:37


윤용로 코람코자산신탁 회장(62·전 외환은행장)이 NH농협금융지주 회장 후보직을 고사했다. 농협금융 차기 회장 선임은 김용환 현 회장(66)과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의 2파전 구도로 치러진다.
윤 회장은 17일 매일경제신문과 전화 통화에서 "농협금융 회장 면접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제 경력과 능력을 (높게) 평가해주신 건 감사하지만 제 의사와 상관없이 거명되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전날 5차 회의에서 윤 회장을 비롯한 3명의 숏리스트를 확정하고 19일 면접을 통해 최종 후보 1명을 정하기로 논의했다. 윤 회장은 회의 이후에야 후보군에 포함된 사실을 전해듣고 거부 뜻을 밝혔다. 윤 회장이 최고경영자로 재직 중인 코람코자산신탁은 이규성 전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장관이 창업한 회사다. 윤 회장은 이 전 장관 재직 당시 비서관을 지낸 인연이 있다. 그는 "올해 2월 말에 회장으로 선임된 뒤 업무 파악 등으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이 회사 경영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협금융 임추위는 오는 19일 김용환 현 회장과 김광수 전 원장에 대한 개별 면접을 보고 20일 최종 후보를 확정한다. 김 회장은 충남 보령 출신으로, 서울고와 성균관대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23회로 금융감독위, 증권선물위, 금융위, 금융감독원을 거쳤고 수출입은행장·농협금융 회장 등 당국과 업계를 두루 경험했다. 지난 3년간 농협금융을 이끌면서 농업을 기반으로 동남아 진출 등 글로벌 사

업을 적극 추진했다.
김 전 원장은 광주일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행시 27회로 관직에 입문했다.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 금융위 국장, 한나라당 수석전문위원,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지냈다. 2014년 공직에서 물러난 뒤 법무법인 율촌 고문으로 활동 중이다.
[정주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