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로스웰, 지난해 영업이익 2억1027만위안…전년比 1.8%↑

기사입력 2018-04-17 15:21


로스웰인터내셔널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2억1027만위안(약 352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8% 증가했다고 1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순이익은 11억5435만위안(약 1933억원), 1억7958만위안(약 301억원)으로 각각 24.9%, 0.3% 늘었다.
원화 기준으로는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세를 보였지만 이는 각 회계연도의 환율 차이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1위안 당 원화값은 167.46원으로 2016년(174.40원) 대비 높아졌다.
회사 관계자는 "캔(CAN) 시스템 기반의 기존 전장 부품 사업과 전기차 배터리팩 등 신에너지 사업 외 커넥티드카 등 신규 사업이 조화를 이뤄 매출 포트폴리오가 다양하고 견고해졌다"며 "원자재 가격의 상승에 따른 원가율 상승과 연구개발비 투자 증가로 이익단은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지만 이 부분도 올해는 개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스웰의 사업 부문별 실적을 보면 CAN 기반 사업과 전기차 사업은 각각 13.1%, 68% 성장했다. 특히 전기차 부문은 전체 5억2502만위안으로 전체 매출의 45.5%를 차지하며 핵심 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매출의 10% 이상을 차지하는 고객사에 아시아스타, 둥펑, 중콘 등 전기버스 생산업체가 새롭게 포진한 점도 눈길을 끈다. 여기에 항메이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커넥티드카 관련 신규 사업도 1억2148만위안을 기록하며 전체 매출의 11%의 비중을 차지했다.
저우샹동

로스웰 대표는 "지난해는 제2공장, 신에너지사업부 등의 인프라 확대 및 전 공정 자동화 시스템 도입으로 매출 확대 기반을 다질 수 있었던 한 해"라면서 "중국 자동차 산업에서의 신기술 개발과 적용이라는 중장기 전략에 따른 경영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