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경제전문가 '드루킹'…"예측 실패하자 정치에 관심"

기사입력 2018-04-17 19:30 l 최종수정 2018-04-17 20:02

【 앵커멘트 】
알려진 것처럼 '드루킹' 김 모 씨는 주식과 경제 전문가로 통하며 책까지 냈었습니다.
하지만 선무당 같은 예측에 피해를 입었다는 사람도 속출했었는데, 그러자 정치권으로 관심을 돌렸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이병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필명 '드루킹' 김 모 씨가 지난 2010년 펴낸 책입니다.

자신을 경제관련 파워블로거로 소개하면서 주식과 부동산에 대한 전망을 담았습니다.

그 내용을 보면당시 1500선 아래로 떨어지지 않았던 코스피 지수가 400 밑으로 떨어지고,강남 부동산이 몰락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김 씨의 전망은 맞지 않았고, 이 때문에 피해를 봤다는 사람이 속출하면서 온라인 상에서 김 씨의 위상은 약해졌습니다.

▶ 인터뷰(☎) : '드루킹' 투자 참여자
- "저도 잘 맞았으면 계속 유대관계를 갖고 지냈겠죠. 확신을 갖고 얘기는 하는데 신빙성은 좀 없더라고요."

그리고 그 무렵부터 '드루킹'이 정치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는 게, 김 씨를 초기부터 지켜봐 온 블로그 독자의 설명입니다.

▶ 인터뷰(☎) : 주 모 씨 / '드루킹' 블로그 초기 독자
- "주식에 대한 이야기나 폭락에 대한 예언이 설 자리가 없었죠. 그러면서 어떻게 됐냐면 경제민주화 쪽으로 가자고 얘기한 거예요."

당시 경제민주화 바람을 타고 재기한 김 씨는 '경공모 카페'를 개설하고, 정치권으로의 진출을 적극적으로 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양현철 기자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