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오스틴 파워 미니미' 번 트로이어 별세…향년 49세

조안나 기자l기사입력 2018-04-22 09:34 l 최종수정 2018-04-29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망 원인 미공개…공식 계정에선 우울증·자살 이슈 언급

할리우드 영화 '오스틴 파워'의 '미니 미' 역할로 유명한 배우 번 트로이어가 21일(현지시간) 향년 49세를 일기로 숨졌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트로이어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공식 계정은 이날 "큰 슬픔과 비통한 심정으로 트로이어가 오늘 숨졌다는 소식을 전한다"는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다만 트로이어의 사망 원인은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게시물은 트로이어가 최근까지 역경에 시달렸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을 암시했습니다.

게시물은 "트로이어는 지난 몇 년간 (역경과) 싸우고 이겨왔는데 불행히도 이번에는 너무 컸다"며 "우울증과 자살은 매우 심각한 이슈"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당신은 누군가 내면에서 어떤 종류의 싸움을 겪고 있는지 알 수 없을 것"이라며 "다른 이에게 친절해야 한다. 누군가를 돕는 데는 절대로 늦은 때는 없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로이어는 연골발육부전 왜소증 때문에 키가 81㎝에 불과했습니다.

하지만 뛰어난 연기력과 노력으로 이같은 약점을 극복하고 할리우드에서 유명한 조연 배우로 자리 잡는데 성공했습니다.

1994년 데뷔한 그는 2000년 전후 영화 '오스틴 파워' 시리즈에 출연하면서 명성을 얻었습니다. 악당 '닥터 이블'(마이크 마이어스 분)의

'미니 복제 인간'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2001년에는 영화 '해리포터 마법사의 돌'에서 은행을 지키는 '도깨비' 고블린으로도 출연했습니다.

트로이어의 사망 소식을 접한 마이어스는 "트로이어는 완벽한 프로이자 긍정의 불빛"이었다며 "오늘은 매우 슬픈 날이지만 트로이어가 좋은 곳으로 가기를 바란다"고 애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