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OCN 측 "`손` 첫 수목극 9월 편성 확정"

기사입력 2018-04-27 15:0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장르물의 명가’ OCN에서 2018년 하반기 라인업을 공개해 오리지널 드라마에 열광하는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자극하고 있다.
기존 토일극 라인업으로는 오는 28일 오후 10시20분에 첫 방송되는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 제작 초록뱀 미디어, 총 12부작)를 시작으로, 영국 BBC에서 방영돼 수사물 중 명작으로 손꼽히는 작품 ‘라이프 온 마스’를 리메이크한 동명의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장르물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으며 한층 더 강력해진 내용으로 돌아올 ‘보이스 2’(극본 마진원, 연출 이승영, 제작 콘텐츠케이)가 연이어 편성된다.
최근 제작발표회를 진행한 ‘미스트리스’는 한가인의 6년 만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으며,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라는 장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008년 영국 BBC에서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2013년 미국 ABC에서도 리메이크 될 정도로 탄탄한 작품성을 자랑하고 있다. 원작에서 네 여자가 가지고 있는 각각의 고민을 가져왔고 여기에 OCN이 탄탄하게 쌓아온 미스터리와 스릴러의 장르물적 해석을 덧입혀 차별화된 이야기와 독특한 매력을 선사할 전망이다.
한편, 오리지널 드라마 라인업의 확장을 알리는 평일 라인업이 수요일과 목요일 양일 편성으로 확정돼 9월 ‘손 : The Guest’(연출 김홍선)를 시작으로, 평일에도 OCN의 혁명적인 웰메이드 장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밤 시간대 편성을 고려 중이지만 시간은 확정되지 않았다.
‘손: The Guest’는 한국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선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 한국형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을 다룬 소재로 독보적이고 충격적인 스릴러로 센세이션을 일으킬 전망이다.
OCN 황혜정 국장은 “OCN의 오리지널 드라마

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늘 감사하며, 사회 정의 구현을 위한 권선징악,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가진 OCN의 세계관을 사랑하는 팬덤의 확장 가능성을 보았기에 평일까지 라인업을 확장해 선보이게 됐다”며, “시청자들의 사랑과 관심에 혁명적인 웰메이드 장르 콘텐츠로 보답할 수 있도록 후속 라인업 편성에도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