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더민주 표창원 의원, 김용만X 정형돈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싶어>서 책장 공개

기사입력 2018-05-06 10:31

표창원 더불어 민주당 의원 /사진=MBN
↑ 표창원 더불어 민주당 의원 /사진=MBN

표창원 더불어 민주당 의원이 책장 공개에 나선다.

국내 1호 프로파일러 표창원 의원이 스타들의 책장을 스튜디오로 옮겨와 그들이 소장한 책에 얽힌 사연과 은밀한 사생활을 풀어내는 MBN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 싶어>(이하 <책장을 보고 싶어>)에 출연하게 된 것.

6일 방송되는 <책장을 보고 싶어>에 등장한 그는 “제작진이 책장을 다 가져가야 된다고 해서 처음에는 ‘뭐 이런 프로그램이 다 있나’ 싶었다. 그래서 사실은 어떤 책을 가져가야 할지 몰라 의원실 책장을 가져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무대에 등장하기 전, 그의 책장을 미리 살펴본 북파이터들의 추리를 듣게 된 표 의원은 “늘 다른 사람 분석만 하다가 내가 분석을 당하니까 느낌이 이상하다. 처음 겪어봤는데, 무대 뒤에서 듣고 있자니 부끄러웠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내비쳤다.

한편, 표창원은 책장 내 보관중인 ‘올해의 댄싱 머신’상 상패도 공개한다. 그는 “작년에 M 매거진에서 ‘올해의 댄싱머신 상을 받은 적이 있다.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댄스영상을 모아 투표를 붙였고, 마지막에 가수 전진 씨와 경합을 벌이다 결국 내가 이겼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를 듣던 가수 이지혜는 “그때 어떤 춤을 췄나? 살짝 보여줄 수 있나”라고 부탁을 했고, 기억이 안 난다던 표 의원은 몸이 기억하는 듯 영상 속 춤을 완벽히 재현해내 모두에게 웃음을 안긴다

.

그의 역동적인 춤사위를 지켜본 패널들로부터 “전진 씨를 이긴 게 이해가 간다”, “상 받을 만 하다”, “그 동안 보지 못한 이미지라 친근하게 느껴 진다” 등의 호평이 이어졌다는 후문.

‘춤꾼’ 전진을 꺾고 1등을 차지한 표창원의 ‘리얼 춤사위’는 6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되는 MBN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 싶어>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