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더민주 표창원 의원, 김용만X 정형돈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싶어>서 책장 공개

기사입력 2018-05-06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표창원 더불어 민주당 의원 /사진=MBN
↑ 표창원 더불어 민주당 의원 /사진=MBN

표창원 더불어 민주당 의원이 책장 공개에 나선다.

국내 1호 프로파일러 표창원 의원이 스타들의 책장을 스튜디오로 옮겨와 그들이 소장한 책에 얽힌 사연과 은밀한 사생활을 풀어내는 MBN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 싶어>(이하 <책장을 보고 싶어>)에 출연하게 된 것.

6일 방송되는 <책장을 보고 싶어>에 등장한 그는 “제작진이 책장을 다 가져가야 된다고 해서 처음에는 ‘뭐 이런 프로그램이 다 있나’ 싶었다. 그래서 사실은 어떤 책을 가져가야 할지 몰라 의원실 책장을 가져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무대에 등장하기 전, 그의 책장을 미리 살펴본 북파이터들의 추리를 듣게 된 표 의원은 “늘 다른 사람 분석만 하다가 내가 분석을 당하니까 느낌이 이상하다. 처음 겪어봤는데, 무대 뒤에서 듣고 있자니 부끄러웠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내비쳤다.

한편, 표창원은 책장 내 보관중인 ‘올해의 댄싱 머신’상 상패도 공개한다. 그는 “작년에 M 매거진에서 ‘올해의 댄싱머신 상을 받은 적이 있다.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댄스영상을 모아 투표를 붙였고, 마지막에 가수 전진 씨와 경합을 벌이다 결국 내가 이겼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를 듣던 가수 이지혜는 “그때 어떤 춤을 췄나? 살짝 보여줄 수 있나”라고 부탁을 했고, 기억이 안 난다던 표 의원은 몸이 기억하는 듯 영상 속 춤을 완벽히 재현해내 모두에게 웃음을 안긴다

.

그의 역동적인 춤사위를 지켜본 패널들로부터 “전진 씨를 이긴 게 이해가 간다”, “상 받을 만 하다”, “그 동안 보지 못한 이미지라 친근하게 느껴 진다” 등의 호평이 이어졌다는 후문.

‘춤꾼’ 전진을 꺾고 1등을 차지한 표창원의 ‘리얼 춤사위’는 6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되는 MBN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 싶어>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