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비행소녀] 호랑이 선생님으로 변신한 제아, 그 앞에서 눈물 흘린 연습생들의 사연은?

기사입력 2018-05-14 15:45

MBN  /사진=MBN
↑ MBN <비행소녀> /사진=MBN

MBN '비행소녀'에서 프로페셔널한 보컬 트레이너로 변신한 제아의 모습이 공개된다.

제아는 14일(오늘)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비글미 넘치는 평소 모습과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할 전망이다.

이날 제아는 절친인 안무가 배윤정의 부탁으로 그녀가 키우고 있는 일명 '배윤정 걸그룹' 연습생들의 일일 보컬 트레이너를 맡아 수업을 진행했다. 한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주목받은 멤버를 포함한 7명의 연습생들은 일일 노래 선생님으로 방문한 대선배 제아의 모습에 이들 연습생 친구들은 90도 폴더 인사는 기본으로 자동 물개 박수를 보내며 환호했다.

하지만 반가움도 잠시, 호랑이 선생님으로 변신한 '보컬 트레이너' 제아의 모습에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그동안 연습했던 노래를 선보였지만 예상보다 부족한 연습생들의 실력에 제아가 거침없는 독설을 날렸기 때문.

제아는 "노래가 너무 재미없다" "리듬이 다 똑같다" "장르를 막론하고 어느 노래든 호흡과 리듬이 존재한다. 리듬감이 없는 노래를 들으면, 지루해서 못 듣는다" "너무 쉽게 노래하면 안 된다"며 독설(?)에 가까운 솔직한 평가를 전했다. 이어 제아는 실질적으로 고쳐야 하는 부분을 차근차근 짚어주며 연습생 개개인에게 맞춤 솔루션을 제시했고, 연습생들은 훨씬 좋아진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는 "잘 가르친다" "더 큰 성장을 위해선 쓴 약도 필요한 법" "가르쳐 주려면 엄격해도 확실한 게 좋은 것 같다" "저렇게 가르치니까 귀에 쏙쏙 들어온다" 며 비글제아의 반전 매력에 놀라움을 표했다.

이에 제아는 "연습생 생활만 3년, 오랜 시간 동안 데뷔를 준비한 친구들이다. 윤정언니의 애틋한 마음을 알기 때문에, 그 모습을 옆에서 함께 지켜봐왔기 때문에 나 역시 애정이 크다"고 털어놨다. 또 제아는 "사람이 다 다른데, 모든 발성법을 똑같이 적용하면 절대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걸 중점적으로, 좋은 부분을 더 좋게 만들어

주고 안 좋은 건 빼낼 수 있게끔 수업을 한다"고 평소 보컬 수업 스타일에 대해서도 밝혔다.

이후 제아는 걸그룹 대선배로서 "잘 될 거다. 마지막 스퍼트를 올려 열심히 하자"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런 제아의 진심 어린 따뜻한 충고에 연습생들은 참았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는데. 자세한 내용은 14일(월) 밤 11시 MBN '비행소녀'에서 공개된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