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올여름 유행 '틴트 선글라스'…눈 건강 해칠 수 있어요

기사입력 2018-05-14 19:30 l 최종수정 2018-05-14 21:01

【 앵커멘트 】
빨강이나 파랑처럼 다양한 색상의 렌즈를 사용한 이른바 '틴트 선글라스'가 유행입니다.
그런데 지나치게 화려한 색상의 렌즈는 오히려 눈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햇빛이 강해지기 시작하는 이맘때 어김없이 등장하는 패션 아이템, 선글라스입니다.

요즘은 검정이나 갈색, 회색뿐 아니라 파랑이나 빨강 선글라스도 낯설지 않습니다.

이른바 '틴트 선글라스'입니다.

▶ 스탠딩 : 이수아 / 기자
- "선글라스를 끼고 있어도 이렇게 렌즈 안으로 눈이 들여다보이는 것이 틴트 선글라스의 특징입니다."

취향에 맞는 렌즈 색상으로 개성을 드러낼 수 있어 젊은 층에 인기입니다.

▶ 인터뷰 : 신정아 / 경기 의정부시
- "평소에 길거리에 지나가다 보면 많이 봤어요. 써보고 싶긴 한데 워낙 색상도 다양하고 저한테 맞을지 모르겠고….""

하지만 지나치게 화려한 색상의 선글라스는 눈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시야를 왜곡시켜 눈의 피로도를 더하고, 장기간 착용하면 일시적인 시력저하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응석 / 경희의료원 안과 교수
- "직접적으로 해가 되는 경우는 없지만, 눈이 쉽게 피로해지거나 (착용하는) 상황에 따라 위험할 수도 있는 단점이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눈 보호를 위해 선글라스의 디자인이나 렌즈의 짙음 정도보단 자외선 차단 코팅 여부도 반드시 확인하라고 조언합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조영민 기자, 김광원 VJ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