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워킹홀리데이' 프랑스女, 한국인 남자친구에 데이트 폭력 "이별 통보 후 폭행"

기사입력 2018-05-15 14:24 l 최종수정 2018-05-22 15:05


워킹홀리데이로 한국을 찾은 프랑스 여성이 한국인 남자친구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6시쯤 서울 역삼동 한 술집에서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발급받아 한국에 체류 중인 프랑스 여성 A 씨를 한국인 남자친구 B 씨가 얼굴과 가슴을 때리는 등 폭행했다고 중앙일보는 보도했습니다.

A 씨와 B 씨는 두 달 전 한국에서 만나 관계를 이어 온 연인사이였다고 전해졌습니다.

수서서는 해당 사건에 대한 폭행 혐의로 B 씨를 피의자로 입건해 추가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수서서와 피해자 A 씨는 두 사람이 술을 마시던 중 다툼이 시작돼 데이트 폭력으로 번졌다고 전했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남자친구에게 헤어지자고 말하자 나를 때리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B 씨는 "가벼운 말다툼이 폭행으로 번졌다"며 "때릴 의도는 없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A 씨에 따르면 B 씨는 "화장실에 다녀오겠다"며 자리를 떴다가 돌아온 A 씨를 갑자기 덮쳐 눈 주위를 비롯한 얼굴과 가슴을 폭행했습니다.

A 씨는 "B가 나를 인간이 아니라 곤충을 밟아 죽이듯이 마구 때렸다”고 전했습니다.

B 씨가 A 씨의 목을 조르며 위협하자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이를 말렸고, 신고를 접수한 경찰에 의해 상황이 진정됐다고 합니다.


A 씨는 이 사건으로 인해 눈과 입 주변이 멍이 드는 상처를 입었습니다. A 씨는 경찰에 출석해 1차 조사를 받은 후 병원에 방문해 상해 진단서를 받아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B 씨는 진단서 결과에 따라 향후 폭행죄에서 상해죄 혐의로 바뀔 수도 있습니다.

한편 B 씨에게는 A 씨에 대한 접근금지명령이 내려진 상태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