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권성동 구속영장 논란…"검찰총장도 외압 의혹"

이병주 기자l기사입력 2018-05-16 07:00 l 최종수정 2018-05-16 07:16

【 앵커멘트 】
'강원랜드 채용 비리'와 관련해 안미현 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검찰총장의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문 총장은 의견 차이가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권성동 구속영장을 둘러싸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의 수사 외압을 폭로했던 안미현 검사가 다시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안 검사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진행됐던 대검찰청 압수수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안미현 / 검사
- "2018년 3월 15일 최초로 대검 반부패부를 압수수색했다는 언론보도와 달리 그날 수사단의 압수수색은 저지돼 집행되지 못했습니다."

지난해 말 춘천지검에서 권성동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를 하려고 했지만, 문무일 검찰총장이 질책하며 반려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문 총장은 질책한 것은 맞지만, 의견 차이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 인터뷰 : 문무일 / 검찰총장
-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 한 과정입니다."

하지만,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이 안 검사 주장에 힘을 실으면서 논란은 더 커졌습니다.

수사단은 권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방침을 보고한 지난 1일부터 문 총장이 직접 수사 지휘를 하면서 영장은 계속 보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 스탠딩 : 이병주 / 기자
- "검찰은 이에 대해서도 수사단과 논의를 한 내용이라며, 외압이나 검찰총장의 개입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