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맥스선더' 어떤 훈련?…남북 분위기 고려해 제한적 공개돼와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18-05-16 07:00 l 최종수정 2018-05-16 07:05

【 앵커멘트 】
고위급회담 중지를 통보하면서까지 북한이 문제 삼은 '맥스선더'는 어떤 훈련일까요?
F-22 최신예 전투기 등이 출격하지만, 우리 군은 남북 화해 분위기를 고려해 언론 등에 공개를 최대한 자제해왔는데요.
김문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북한이 문제 삼은 맥스선더 훈련은 지난 11일부터 시작한 한미 공군의 연례적인 연합훈련입니다.

2주 동안 진행되는 이번 훈련에는 특히 미국의 F-22 스텔스 전투기 8대가 처음으로 한꺼번에 참가했습니다.

F-22는 우리 공군 주력 4~4.5세대 전투기 100대와 대결해 이길 수 있는 공중 능력을 갖췄을 뿐 아니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핵심 무기로도 꼽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밖에도 B-52 장거리폭격기와 F-15K 전투기 등 총 100여 대의 양국 공군 전력이 참가해 훈련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맥스선더 훈련에 대해 우리 국방부는 지난 2일 입장문을 내고 "상당 기간 전부터 계획된 훈련"이라고 밝히며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여기에 정작 'F-22'란 표현은 빠졌는데, 과거 우리 군이 F-22가 훈련을 위해 오면 북한 압박을 위해 미국 측에 공개해 달라고 요청했던 것과는 대조적인 태도를 보인 겁니다.

때문에 군 당국은 다음 달 미북정상회담 등 최근 한반도 정세를 고려해 올해 제한적인 공개 방침을 정했는데도 북한이 이 훈련을 문제 삼자 당혹해하는 분위기입니다.

MBN 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