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여정 평창 왔을 때 만삭"보도에…청와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5-16 10:03 l 최종수정 2018-05-23 10:0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지난 2월 방남 당시 만삭이었다는 것이 한 언론을 통해 보도 됐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16일) '김여정 부부장이 3월말에서 4월 초 사이 출산 한 것으로 정보당국이 파악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한 질문에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오늘(16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정보 당국은 3월 말과 4월 초 사이에 김 부부장이 둘째를 출산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신문은 김 부부장이 지난달 남북 정상회담과 이번 달

8~9일 중국 다롄에서 열린 북·중 정상회담에는 공식 수행원으로 참여했지만, 3월 25일 김정은의 베이징 방문 때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며 김 부부장의 출산 시기를 가늠했습니다.

이어 조선일보는 대북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평창에 왔을 때 육안으로는 그렇게 보이지 않았지만 임신 8개월 정도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