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안철수 측근이었던 박선숙 의원, 바른미래당과 거리두기 나서나

기사입력 2018-05-16 13:55 l 최종수정 2018-05-23 14:05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측근이었던 박선숙 의원이 당과는 거리를 둔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오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 출마 의원의 사직서를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 개회를 위해 정족수 147명을 채우고 있을 때 박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당시 바른미래당은 인근 회의실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참석 여부를 논의하고 있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특검을 수용하지 않으면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방침이었으나, 박 의원이 개별행동을 한 것입니다.

관례상 의원총회에서 당론이 정해지면, 소속 의원들은 그에 따라 참석 여부를 결정합니다.

민주평화당 의원 14명과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3인방(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은 박 의원과 비슷한 시점에 본회의 참석을 결정했습니다.

국민의당 소속이었던 박 의원은 안철수 당시 당대표 주도로 바른정당과의 통합이 시작되자 당 일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통합이 완료 뒤 바른미래당 이상돈·박주현·장정숙 의원이 '비례대표 3인방’으로 불리며 민주평화당 활동을 할 때도 박 의원은 3인방과 손잡지 않았습니다.

박 의원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주로 의정활동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

졌습니다.

그러나 지난 14일 국회 본회의 개회를 위한 정족수 충족에 일조하면서 개별 행보를 공식화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박 의원이 의원총회 불참 등만 했을 뿐 당과의 거리두기에 소극적이었다면 이제는 보다 적극적으로 비례대표 3인방과 같은 '탈 바른미래' 행보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