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탈원전' 대만, 전력난으로 원전 재가동 결정

기사입력 2018-05-16 14:46 l 최종수정 2018-05-16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만 제3원전 /사진=위키피디아 캡처
↑ 대만 제3원전 /사진=위키피디아 캡처


'탈(脫)원전'을 추진 중인 대만이 여름철 전력부족 문제에 부딪히자 원자력발전소 2개 원자로를 서둘러 재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6일) 대만 중국시보와 연합보 등에 따르면 고장으로 한 달여 간 수리에 들어간 대만전력공사의 제3원전 1호기가 최근 대만 원자력위원회 동의를 얻어 재가동이 결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초 비상용 디젤발전기에서 이상이 발견됐던 3원전 1호기는 이르면 오는 20일 재가동될 것으로 보입니다.

대만 남부 핑둥현 헝춘에 위치한 3원전 1호기의 발전량은 95만1천㎾로 대만 전체 전력량의 3.5%를 차지합니다.

3원전 1호기가 재가동되면 대만의 원전 6기 가운데 2원전 1호기, 3원전 2호기 등 3개 원전이 가동되는 셈입니다.

이들의 발전량은 288만7천㎾로 대만 전체 발전량의 10.5%를 차지합니다.

대만 당국은 또 신베이시 완리에 위치한 2원전 2호기도 6월 중 재가동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만전력공사는 2원전 2호기의 재가동을 신청했고, 이에 원자력위원회는 전문가와 학자들로 심사팀을 꾸린 상태입니다.

1981년부터 가동된 2원전 2호기는 그동안 고장이 잦아 안전 문제가 제기돼 왔습니다.

지난 3월 21일 수리를 마치고 재가동됐지만 일주일만인 28일 다시 비상정지되면서 가동이 중단됐고 2년 전에도 갑자기 고장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

원전 폐쇄 공약을 내세운 대만 현 정부가 이처럼 재가동을 서두르는 것은 여름철 전력난을 우려하기 때문입니다.

대만에선 지난해 8월 한 화력발전소의 고장에 따른 전력공급 차질로 대만 전역 828만 가구에 전기가 끊기는 사태를 빚기도 했습니다.

대만의 전력소비량은 2016년 3.0% 늘어난 데 이어 2017년엔 2.3% 늘어났습니다.

이런 현실은 취임 2년을 맞는 차이잉원 정부가 2025년을 목표로 추진 중인 탈원전 정책과 상충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차이 총통은 오는 2025년까지 모든 원전을 폐쇄하고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대만의 현재 전력생산 구조는 석탄 45.4%, LNG 32.4%, 원전 12%, 신재생에너지 4.8%입니다.

대만은 이를 2025년까지 LNG 50%, 석탄 30%, 신재생에너지 20%로 바꾼다는 계획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