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서울 포함 수도권 점심시간 '기습폭우'…"번개·돌풍도 동반"

기사입력 2018-05-16 15:01 l 최종수정 2018-05-23 15:05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점심시간을 전후해 갑작스런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오늘(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를 전후로 강화도 인근에서 남동진한 구름대가 발달하면서 강수 지역이 커짐에 따라 서울, 인천 등 수도권에 천둥·번개, 돌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이날 오후 2시 일 강수량은 서울 43.0㎜, 인천 26.5㎜, 파주 50.2㎜, 동두천 36.5㎜, 수원 27.4㎜ 등을 기록했습니다.

서울의 경우 정오부터 오후 1시 사이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1시간 동안 내린 비는 35.0㎜로, 오후 2시까지 일 강수량(43.0㎜)의 81.4% 수준입니다.

반면 대전과 광주, 대구(이상 0㎜)에는 온종일 비가 전혀 내리지 않았고 부산(0.9㎜), 울산(1.7㎜)은 비가 땅을 약간 적시는 정도에 그쳤다.



비 덕분에 더위는 누그러지고 대기 미세먼지는 씻겨 내려갔습니다.

전날 29.3도를 기록한 서울 낮 최고 기온은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21.8도에 머물렀습니다. 전날 58㎍/㎥로 '나쁨' 수준이던 서울의 초미세먼지(

PM-2.5) 일평균 농도는 이날 오후 1시를 기준으로 30㎍/㎥로 '보통'을 가리켰습니다.

특히 경기도 화성, 이천, 용인, 오산 등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상태입니다. 이 지역에는 이날 밤까지 20∼4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비는 모레(18일)까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할 전망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