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내부도 '시끌'…"어이없어" VS "부끄러움 알아야"

기사입력 2018-05-16 19:41 l 최종수정 2018-05-16 20:18

【 앵커멘트 】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를 놓고 검찰 내부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문무일 총장을 비롯한 검찰 지휘부를 향해 제기된 의혹들이 과연 수사외압으로 볼만한 것인지에 대해서 말이죠.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수사외압 의혹'이 제기된 대검찰청 반부패부 소속 간부가 검찰 내부망에 글을 올리며 관련 의혹을 반박했습니다.

김후곤 선임연구관은 검찰 내부 게시글을 통해"수사지휘를 하는 대검찰청과 일선 청의 뜻이 다르면 법에 따라 검찰총장이 수사 지휘를 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부패부가 권성동 의원으로부터 전화를 받고 춘천지검에 항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강원랜드 사건을 재수사하도록 한 곳이 반부패부이며, 어떤 사건보다도 수사 성공을 위해 지원했다"고 반박했습니다.

해당 게시글에는 김 연구관을 옹호하는 댓글이 상당수 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한 지방청 소속 부장검사도 "다른 의견을 갖고 총장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것을 외압이라 하는 것은 어이없는 주장"이라며 안 검사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반면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부부장 검사는 댓글을 통해 "책임과 부끄러움을 아는 사람이 검찰에 많았으면 좋겠다"며 우회적으로 외압 의혹을 비판했습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