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인요양원에서 남은 향정신성 약품 투약 의혹

기사입력 2018-05-16 19:41 l 최종수정 2018-05-16 20:42

【 앵커멘트 】
경기도의 한 노인요양원이 마약류로 분류되는 향정신성 약품을 개인별 문진 없이 어르신들에게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요양보호사를 허위 등록해 나랏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있습니다.
김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경기도의 한 노인요양원.

우수 기관으로 여러 차례 대통령 표창까지 받았습니다.

직원들은 다른 얘기를 합니다.

요양원에서 근무했던 A 씨는 어르신들에게 향정신성 약품을 처방전 없이 투약했다고 털어놓습니다.

A 씨는 원장의 지시였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A 씨
- "운명하시든가, 퇴소하신 분들의 약이 남아있어요. 이걸 사실 버려야 하는데…. 음료수에 넣는다거나 초코파이나 빵에 넣어서…."

원장에게 항의해봤지만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A 씨
- "이건 아닌데 원장님에게 이야기해요. 업무상 과실이니깐 자기가 책임지겠다. 그런식으로…. 주인이 시키는 대로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해당 시설에서 근무한 또다른 직원은 원장이 요양보호사를 허위 등록해 정부지원금을 빼돌렸다고 주장합니다.

▶ 인터뷰 : B 씨
- "저희가 모르는 선생님들이 굉장히 많았어요. (누가) 물어보면 일한다고 그렇게 말하라고. 실제로 일하는 선생님은 거의 없습니다."

요양원 측은 처방전 없이 향정신성 약품을 투약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 인터뷰(☎) : 요양원 관계자
- " (남은 약들은) 저희가 간호사실에 모아놨다가 약국으로 폐기처분을 해요. 향정신성 의약품 남용 이런 건 절대로 있을 수가 없는 부분이고요."

요양사 허위등록은 해당 지자체와 건강보험 공단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요양원 측은 밝혔습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 [hk0509@mbn.co.kr]

영상취재 : 김원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