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인요양원에서 남은 향정신성 약품 투약 의혹

기사입력 2018-05-16 19:41 l 최종수정 2018-05-16 2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기도의 한 노인요양원이 마약류로 분류되는 향정신성 약품을 개인별 문진 없이 어르신들에게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요양보호사를 허위 등록해 나랏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있습니다.
김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경기도의 한 노인요양원.

우수 기관으로 여러 차례 대통령 표창까지 받았습니다.

직원들은 다른 얘기를 합니다.

요양원에서 근무했던 A 씨는 어르신들에게 향정신성 약품을 처방전 없이 투약했다고 털어놓습니다.

A 씨는 원장의 지시였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A 씨
- "운명하시든가, 퇴소하신 분들의 약이 남아있어요. 이걸 사실 버려야 하는데…. 음료수에 넣는다거나 초코파이나 빵에 넣어서…."

원장에게 항의해봤지만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A 씨
- "이건 아닌데 원장님에게 이야기해요. 업무상 과실이니깐 자기가 책임지겠다. 그런식으로…. 주인이 시키는 대로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해당 시설에서 근무한 또다른 직원은 원장이 요양보호사를 허위 등록해 정부지원금을 빼돌렸다고 주장합니다.

▶ 인터뷰 : B 씨
- "저희가 모르는 선생님들이 굉장히 많았어요. (누가) 물어보면 일한다고 그렇게 말하라고. 실제로 일하는 선생님은 거의 없습니다."

요양원 측은 처방전 없이 향정신성 약품을 투약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 인터뷰(☎) : 요양원 관계자
- " (남은 약들은) 저희가 간호사실에 모아놨다가 약국으로 폐기처분을 해요. 향정신성 의약품 남용 이런 건 절대로 있을 수가 없는 부분이고요."

요양사 허위등록은 해당 지자체와 건강보험 공단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요양원 측은 밝혔습니다.

MBN뉴스 김현입니다. [hk0509@mbn.co.kr]

영상취재 : 김원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