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군대 폭행 고소에 "너 때문에 전과자" 질책

기사입력 2018-05-17 10:12 l 최종수정 2018-05-17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군대에서 상습적인 폭행에 시달린 병사가 자신을 괴롭힌 병사와 부대 간부를 고소했습니다.
그런데 피해자를 보호해야 할 군 검찰은 "너 때문에 전과자가 됐다"며 오히려 질책했습니다.
홍주환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기자 】
24살 김 모 씨에게 부대원들의 폭행이 시작된 건 지난해 5월쯤입니다.

운전병이던 김 씨가 군종병으로 옮기면서 자신들의 일이 늘어났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피해자
- "라이터에 에프킬라로 불을 지펴서 저를 위협했던 사건도 있고, 제 몸에다가 XX를 비비면서 성추행했던…."

식사 중에 잔반을 붓거나 군화 속에 담뱃재를 넣는 등 가혹행위가 이어졌는데, 「이 과정에서 손목까지 부러졌다고 김 씨는 주장했습니다」.

「헌병대 설문을 통해 6개월 만에 겨우 부대를 옮긴 김 씨, 하지만 이전 부대 간부들만 생각하면 아직도 화가 납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피해자
- "어머니가 답답한 마음에 헌병대에 전화하고 그랬는데 대대장님이 그때마다 너희 어머니가 지금 이상한 짓거리를 하고 다닌다고…."

「참다 못한 김 씨는 현역 시절 병사 5명을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전역 후에는 대대장 등 간부 3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각각 군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결국 병사 1명은 부대 내 징계, 2명은 각각 벌금형에 처해졌는데, 나머지 2명은 전역해 사건이 각각 민간 검찰과 법원으로 이첩됐습니다.」

「사건 진행 상황이 궁금했던 김 씨는 군 검찰에 연락했지만, 오히려 질책하는 말을 듣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군 검찰관 / 지난 4일 김 씨와 통화내용
- "그 친구들 입장에서는 필요 이상으로 피해를 많이 입었어. 합의를 해줬으면 전과까지는 안 가고…. 그런데 벌금 내고 이제 전과자 됐잖아."

「군은 김 씨의 전 대대장 등이 폭행을 묵인했냐는 의혹에 대해선 그런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MBN뉴스 홍주환입니다. [thehong@mbn.co.kr]

영상취재 : 양현철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